전체검색

사이트 내 전체검색

커뮤니티

보도자료

[월간암] 원인 파악 어려운 과민성대장증후군 증상, 자생력 치료로 회복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관리자
댓글 0건 조회 285회 작성일 17-05-02 12:19

본문

복통과 소화불량은 과민성대장증후군에 의해 발생하는 대표적인 증상들이다. 오랜 기간 과민성대장증후군에 시달려온 환자들은 조금만 신경을 써도 복통을 느끼고, 어떤 음식을 먹으면 어김없이 소화불량을 겪는다. 


복통, 소화불량과 함께 설사, 변비, 복부 팽만감 등이 잦고 해당 증상이 12주 이상 있는 경우 과민성대장증후군 진단이 내려진다. 


과민성대장증후군 치료 시 문제는 원인 파악의 어려움에 있다. 내시경검사 등을 실시해 봐도 원인을 알 수 없기 때문에 환자들은 증상을 피하기 위해 식이요법을 하거나, 스트레스 관리에 매진하고 있다. 


하지만 대다수의 현대인들이 철저한 식이요법을 장기적으로 유지해나가기는 어렵다. 스트레스를 전혀 받지 않는 것 또한 불가능하다. 때문에 어떤 방법으로든 과민성대장증후군 원인을 파악한 후 근본 치료를 실시해 재발을 방지할 수 있어야 한다는 것이 전문가의 조언이다. 


위맑음한의원 김영근 원장은 “설사·변비 등 대변 형태의 변화와 만성적으로 반복되는 증상, 복부 팽만감, 잦은 가스 배출 등이 나타나는 과민성대장증후군의 재발 방지가 확실히 이루어지지 않는다면 그것은 올바른 과민성대장증후군 치료라 보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러한 문제를 안고 있는 환자들에게 인체의 자생력 높이는 한방치료로 과민성대장증후군 재발까지 막는 치료과정이 필요하다. 면밀한 한방 진단을 통해 과민성대장증후군 원인을 찾고 치료에 임한다면 음식이나 정서적 문제가 있을 때도 속이 편한 상태를 회복할 수 있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위맑음한의원 측에 따르면 과민성대장증후군 증상이 나타나게 된 원인은 결국 장의 상태가 약하고, 기능이 저하되어 있어서다. 따라서 환자의 상태를 정확히 진단하고 맞춤형 치료법을 통해 장의 기능을 정상화시켜야 빠른 치료효과는 물론 재발률도 낮출 수 있다. 


진단은 체열진단, 스트레스 검사, 복진 및 맥진 등으로 이루어진다. 환자의 기본적인 상태 파악에 성공한다면 처방되는 치료약이나 시술에 정확도를 높일 수 있다는 설명이다. 이렇게 시작된 과민성대장증후군 치료는 환자의 몸이 가진 자생력을 키워 재발까지 막는 온전한 치료를 가능케 한다. 


특히 한약 건장탕은 약해진 장의 기능을 강하게 만들어주는데, 평균적으로 2~3개월만 복용해도 장의 기능이 원활해진다는 것. 맞춤 환 처방도 함께 이루어지면 효과는 극대화될 수 있다고 한다. 


체질 등 환자에 대한 진단결과를 모두 반영한 이러한 한약처방과 더불어 편안한 환경에서의 침치료 및 뜸치료도 큰 도움이 된다는 설명이다. 이러한 치료를 통해 환자는 갑작스러운 복통 및 화장실을 자주 찾게 되는 증상에서 벗어날 수 있다는 것. 


끝으로 김 원장은 “치료를 통해 장부의 균형이 회복되면 과민성대장증후군이 해결될 수 있음은 물론 전반적인 건강이 증진되며, 동반되었던 소화불량 등의 위장 증상도 함께 개선된다. 식이요법이나 스트레스 관리 또한 자신의 체질에 맞게 전문가의 조언에 따라 실시함으로써 효율을 높일 수 있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