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검색

사이트 내 전체검색

커뮤니티

보도자료

[메디컬리포트] 잦은 복통과 설사 변비에서 탈출 위한 과민성대장증후군치료법 필요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관리자
댓글 0건 조회 213회 작성일 19-09-04 17:50

본문

가벼운 질병이라고 해도 쉽게 해결되지 않는다면 지독한 고통이 수반된다. 이는 환자의 삶을 엉망으로 만들기도 하는데, 대표적으로 과민성대장증후군을 꼽을 수 있다. 언제 나타날지 예상하기 어려운 설사와 변비 및 복통이 반복적으로 나타나기 때문이다. 
 

사실, 과민성대장증후군은 생명을 위협할 수 있는 질환은 아니다. 하지만 반복적으로 그리고 예상치 못한 장소에서 발생되는 과민성대장증후군증상은 직장생활과 학교생활을 포함한 일상을 망칠 수 있기 때문에 완치를 목적으로 정확한 원인 치료에 나설 필요성은 충분하다.
 

과민성대장증후군 치료는 현대인의 고질병이라는 수식어가 붙을 정도로 쉽지 않기로 알려져 있다. 증상이 사라지는가 싶다가도 금세 재발하는 특성이 있어 환자를 매우 괴롭게 만든다. 이에 치료 의지를 상실하고 소화불량, 복부팽만감, 복통, 설사, 변비에 속수무책으로 당하고만 있다.
 

그렇다면 환자들에게 필요한 과민성대장증후군 치료 방법은 무엇일까. 한의학에서는 정확한 증상 및 원인 진단 후 환자에게 발생되고 있는 증상 유형에 맞는 맞춤 치료를 중요시한다. 증상이 아닌 재발까지 막을 수 있는 치료로 환자가 정상적인 삶의 패턴을 되찾을 수 있게 힘쓴다.
 

이에 체열진단, 스트레스 검사, 복진 및 맥진, 상담 등을 철저하게 실시함으로써 환자의 기본적인 상태를 다방면으로 파악한다. 파악된 정보는 이후 이뤄지는 모든 치료의 근거가 된다. 
 

진단 결과에 따라 체질에 맞는 건장탕 등의 한약처방과 침 치료 및 뜸, 부항치료를 병행한다. 잦은 소화불량 증상과 갑작스러운 복통 및 화장실 자주 찾게 되는 증상을 줄이고 특히 장부의 균형 회복과 건강 증진, 위장의 기능과 자생력 향상 등에 주력한다.
 

증상을 완전히 치료하기 위해선 생활습관 개선을 위한 노력을 기울일 수 있도록 해야 한다. 평소 심리적인 안정을 취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며, 규칙적인 식습관과 꾸준한 운동을 통해 위장기능저하가 나타나지 않도록 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아울러 과민성대장증후군 치료는 의료진의 판단이 이루어질 때까지 꾸준히 받는 것이 좋으며, 생활습관 개선을 위한 노력 역시 지속해야 한다. 과민성대장증후군은 쉽게 낫지 않는 병이지만, 정확한 진단과 치료를 위한 노력이 계속되는 것이 개선에 도움이 될 수 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